•  
대중교통 소식/대전

"요즘 누가 타슈타요?"…한시간 무료에도 이용 적은 대전시 공영자전거

2022. 3. 28.



 

대전시 공영자전거인 '타슈'가 시민에게 외면받고 있다.

2022년부터 1시간 무료 제도를 시행하고 있지만 세종의 공영 자전거 '어울링'보다 이용률이 저조할 정도로 효과를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다.

이용 시스템 불편과 자전거 노후화로 민간업체 모빌리티에 밀리는 가운데 대전시가 뒤늦게 개선책인 '타슈2'를 전면 도입한다고 했지만 시기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2021년 타슈 전체 대여 건수는 52만 2716건으로, 전년인 2020년(60만 4446건)보다 8만 1730건이나 줄었다. 지난해 예산 33억 여 원이 투입된 가운데 수익은 1억8305만여 원에 그치며 31억가량 적자를 본 상황이다.

 

<기사전문 보러가기>

 

"요즘 누가 타슈타요?"…한시간 무료에도 이용 적은 대전시 공영자전거

대전시 공영자전거인 '타슈'가 시민에게 외면받고 있다. 2022년부터 1시간 무료 제도를 시행하고 있지만 세종의 공영 자전거 '어울링'보다 이용률이 저조할 정도로 효과를 제대로 보..

www.joongdo.co.kr

출처: 중도일보(http://www.joongdo.co.kr/)

반응형